서대문의 역사 - 60년대 후반 하천과 주거생활 본문

서대문의 역사 - 60년대 후반 하천과 주거생활

함께해요 서대문/서대문 역사이야기 2011.03.15 19:02


60년대 후반 한국은 베이비붐세대를 사회전반적인 영역에서 모두 감당할 수 없었고
국민들이 생활 할 수 있는 주거공간을 마련하는 환경을 만드는 것이 시급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1966년 6월 29일 홍제동 판자집- 현재 홍제동 한양아파트 쪽에서
무악재쪽으로 찍은 사진입니다. 오늘날의 모습과 비교하면 차이가 크죠
정말 금석지감입니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1966년 7월 29일 자문밖 홍제천상류- 이 시대엔 하천이 정말 깨끗했죠!
하천 밑에서 바지걷어붙이고 뛰노는 아이들이 보이시나요? ^^


사용자 삽입 이미지

 

1967년 10월 7일 홍제동 양성화지구- 현재 홍제4동 지역인
서대문구 세무소뒤편의 모습입니다. 오늘날 문화촌 현대아파트 일대로,
오른쪽에 보이는 봉우리가 인왕산의 주봉이라고 해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1969년 3월 26일 금화아파트전경- 서울최초의 시민아파트 금화지구의 당시 모습입니다.
양쪽 기와집은 옥천동이고 왼쪽이 천연동, 우측이 연천동 일대라고 해요.
행열이 딱 맞는 기와주택과 아파트, 열심히 개발중인 뒷편의 산을 보면
우리나라가 얼마나 열심히 개발을 이뤘는지 보이죠? ^^

 

1 Comments
  • 프로필사진 이스탄블 2013.12.31 14:49 사진 설명이 틀렸네요.

    첫번째 사진 찍은 위치가 홍제동 한양아파트 앞이 아니라 홍은동 예전 미미예식장 건너편(현재 중외주유소 뒷) 산에서 찍은 것 입니다.

    길건너 보이는 동내가 지금 재개발로 헐린 홍은 12구역 옛 모습입니다.

    사진 중앙에 있는 굴뚝이 홍은동 사거리에서 지금의 벽산 아파트들어가는 조그만 길가에 있었던 유리공장인 경기초자공업(나중에는 경기유리공업으로 변경)의 굴뚝으로 기억하고 있습니다.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