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종묘] 자랑스러운 세계문화유산 종묘 전각을 걷다! 본문

[서울 종묘] 자랑스러운 세계문화유산 종묘 전각을 걷다!

함께해요 서대문/기자단이 본 세상 2011. 6. 24. 10:20

    [서울 종묘] 자랑스러운 세계문화유산 우리의 종묘 전각을 걷다!



서울은 궁궐이 있어 빛이 난다는 말을 기억합니다. 서울의 5대 궁인 경복궁, 덕수궁, 창경궁, 창덕궁, 종묘는 우리의 문화를 대표하는 궁궐이지요. 그런데 이 종묘의 멋을 알지 못하는 분들이 더러 있다는 사실에 조금 놀랐답니다. 종묘는 유네스코 세계문화유산에도 등록되었을 만큼 우리 전통의 멋과 기품이 배어있는 아름다운 곳인데 말이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요즘 젊은 이들은 덕수궁 돌담길과 경복궁의 매력은 알지만 서울의 5대 궁에 대해서는 잘 모를 것으로 알아요. 그래서 아름다운 종묘의 멋을 전해드리고자, 종묘에 다녀왔습니다 ^^





600년 넘는 전통을 자랑하는 종묘의 특별한 문화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종묘는 조선시대 역대 왕과 왕비의 신주를 모시고 제사를 지내는 사당으로 1995년에 유네스코 세계유산에 등재된 우리 고유의 문화유산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조선 왕실의 조상들을 위한 공간과 제사, 제사를 지낼 때 사용한 음악과 춤은 오늘날까지 고스란히 전해오고 있습니다. 종묘제례는 매년 5월 첫째 일요일에 거행되고 있다고 하는데요.
600 년이 넘게 전통을 이어 옛 왕조의 왕과 왕비를 위하여 제례를 올리는 사례는 세계 어느 곳에서도 찾아보기 힘들다고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종묘에 모셔진 조선시대 역대 왕과 왕비의 신주는 모두 83위로 정전과 영녕전에 나누어 모셨으며, 두 전각(정전, 영녕전)이 모두 매우 긴 -자형의 독특한 모습을 보입니다. 이는 처음 지을 때 그 규모를 계획한 것이 아니라 모셔야 하는 신주가 늘어남에 따라 신실을 증축해 나갔기 때문이라고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종묘의 전각은 구성과 배치가 단순하면서도 아름답습니다. 거의 장식이 없는 단순한 아름다움이 보는 사람들의 마음을 울립니다. 이제부터 종묘의 그윽하고 아늑한 풍경을 감상해보세요.




사진으로 떠나는 종묘 여행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푸른 나무 사이로 쭉 뻗은 돌바닥을 밟으니 마음이 싱그러워지는 기분이었습니다.
이 곳에서 제사를 올리던 선조들도 여름이 되면 이와 같은 기분을 느꼈겠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길을 따라 걷다보면 아늑한 연못정원도 보인답니다. 중앙에서 팔을 뻗은 나무가 인상적이었어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돌 틈사이로 고개를 내민 푸른 잔디들과 정갈한 전각들을 감싸안은 나무들 사이에서
그동안 잊고 있던 마음의 여유를 찾아가는 것 같은 기분이 들었습니다.




종묘 이용 안내


 

예전에 종묘는 자유관람을 하였지만 2010년 5월부터는 시간제 관람을 실시하고 있습니다. 매주 토요일에는 자유관람을 할 수 있으며  관람료는 청소년은 500원이며 일반은 1000 원입니다. 오전 9시 20분부터 한 시간 간격으로 입장을 하며 문화해설사의 해설을 들으며 한 시간 정도 종묘를 돌아보고 나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문화해설사의 설명을 들으며 함께 관람한 사람들의 진지한 모습이 참 인상적이었는데요.
'아는 만큼 보인다'라는 말의 의미를 다시 한 번 생각하게 하는 시간이었지요. 도심 속에 울창한 녹음길을 걸으며 아름다운 우리의 문화유산을 보는 감회가 새로웠습니다. 햇볕이 뜨거운 날에는 나무 밑에서 녹음을 느끼고, 비가 오는 날에는 우산 밖 풍경으로 역사를 느낄 수 있는 소중한 시간을 여러분도 가져보시길 바랍니다^^



글 사진 : 블로그 시민기자 유지희

8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