호국보훈의 달 전해듣는 6.25 전쟁과 연희동 104고지 전적비 이야기 본문

호국보훈의 달 전해듣는 6.25 전쟁과 연희동 104고지 전적비 이야기

함께해요 서대문/기자단이 본 세상 2011. 6. 20. 09:48

    호국보훈의 달, 뜨거운 태양 아래 연희동 104고지 전적비 이야기


유월의 뜨거운 태양아래 붉은 넝쿨장미가 피고 있습니다.
해마다 유월이 오면 1950년 6.25 한국전쟁이 떠오르고  그때 희생된 많은 분들의 고귀한 정신을 생각하게 됩니다. 6월은 호국 보훈의 달이지요. 지금 우리가 누리고 있는 평화는 그냥 얻어진 것이 아님을 알기에 6월이면 나라를 위하여 목숨을 바친 영령들께 감사의 마음을 더 많이 갖게 됩니다.

이번에 연희동 궁동산자락에 위치한 전적비를 찾아가면서 서대문구에 역사적으로 매우 중요한 의미를 갖는 전적비가 있다는 사실을 뒤늦게 알게 된 것이 부끄럽게 생각 되었지요. 멀리 있는 것은 알면서 정작 가까운 곳에 있는 것을 몰랐다는 것에 대한 부끄러움이었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먼저 옛 성산회관 앞에서 버스를 내려 가게 앞에 계신 아저씨게 여쭈어 보니 버스가 온 방향으로 조금만 내려가면 표지판이 보인다고 알려 주셨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전적비로 가는 길의 모습입니다. 높은 철조망 사이로도 푸르게 손을 내민 나뭇잎들은
인적 없는 곳에 찾아온 이 발길을 반갑게 맞아주는 듯 했습니다.


아저씨 말씀대로 조금 내려가니 <해병대 104고지 전적비> 표지판이 금방 눈에 띄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전적비는 한국전쟁당시 서울 탈활의 결정적 계기를 마련한 연희동 104고지 전투의 승전과 당시 전투에서 산화한 해병 전우들을 추모하기 위하여 1982년 9월에 건립된 것이라고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기념비 앞에 서니 마음이 숙연해졌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조국을 위해 산화한 피우지 못한 꽃봉오리여' 로 시작되는 진혼(鎭魂)의 글이 마음 아리게 다가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난 역사의 아픔을 되돌아보면서 소중한 전적비가 우리 구에 있다는 사실이 자랑스러웠으며 많은 구민들이 찾아와 보았으면 좋겠다는 바람을 가져 보았습니다.




특히 부모님들이 청소년기의 아이들을 데리고 찾아와 지난 역사를 설명해 주며
나라사랑을 일깨워 줄 수 있다면 더할 나위 없이 좋은 교육이 되리라 생각합니다. 호국보훈의 달, 우리 대한민국의 자주적인 삶을 위해 모든 것을 바쳤던 분들을 항상 기억하는 시간을 가졌으면 좋겠습니다.^^








글 사진 : 블로그 시민기자 유지희

13 Comments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toyvillage.net BlogIcon 라이너스 2011.06.20 10:18 저도 왠지 마음이 숙연해집니다.
    좋은글 잘보고갑니다. 행복한 하루되세요^^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tongblog.sdm.go.kr BlogIcon Tong 2011.06.21 15:22 역사이야기에 늘 마음이 약해지는 것이
    우리 대한민국이 아닌가 싶습니다.
    아프지만 꼭 기억해야하는 우리의 역사,
    앞으로도 늘 관심가져주세요~^^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blog.hscity.net BlogIcon 화사함 2011.06.20 10:34 정말 숙연해지네요..
    그런데 길이 예뻐서 산책가고 싶어지기도 해요^^;;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tongblog.sdm.go.kr BlogIcon Tong 2011.06.21 15:22 네 여름의 싱그러움을 담아
    길이 푸르고 정갈해보이죠 ^^
    역사 앞에서 숙연해지는 것은
    누구나 같은가봅니다.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jongamk.tistory.com BlogIcon 핑구야 날자 2011.06.20 12:19 연희동에 전적비가 있었다니 몰랐어요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tongblog.sdm.go.kr BlogIcon Tong 2011.06.21 15:31 그렇죠^^ 잘 알려지지가 않은 것 같더라구요
    나중에 시간되시면 들러보셔요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datafile.tistory.com BlogIcon 신기한별 2011.06.20 18:29 잘 보고 갑니다. 멋진 하루 보내세요~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tongblog.sdm.go.kr BlogIcon Tong 2011.06.21 15:31 감사합니다 :)
    즐거운 하루 되세요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ggholic.tistory.com BlogIcon 달콤시민 2011.06.20 18:44 저도 전적비가 있다 연희동에 있는것을 오늘 처음 알았습니다.
    한편으로는 부끄럽고, 한편으로는 이제라도 알게되서 다행이라는 생각이 드네요.
    먼곳에서 묵념을 합니다.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tongblog.sdm.go.kr BlogIcon Tong 2011.06.21 15:33 달콤시민님 감사해요.
    전국 곳곳에 우리의 역사가 담긴 많은 장소들이 있을겁니다.
    후손들이 잊지 않도록, 우리가 꼭 기억해서 전해주어야겠지요 ^^
  • 프로필사진 초연 2011.06.21 14:56 砲火로 헝클어진 산마루 구덩이!

    그을리고 찢어진 살점들 사이로
    어머니의 祈禱가 흐르고
    감지 못한 瞳孔속엔 故鄕의 그리움이 떨어진다.

    저 손가락 끄트머리마다
    어머니의 哀歡이 묻어있고
    어머니의 눈 속에서 자란 子息들

    태양이, 달빛이, 빗물이
    어머니의 손이 되어
    시나브로 스러져 가는 肉身을 어루만진다.

    彼此間에 怨恨도 없는 아들들이
    塹壕 속에 뒤엉켜 터져 나온
    간밤의 悲鳴과 絶叫

    이젠 두려움도 苦痛도 없으리니
    어머니 곁으로 돌아가리라.

    때 묻은 누비저고리를 입고 나와
    물 한 바가지를 아들의 입에 퍼 먹이며
    훗날을 期約한 어머니 품으로
    . . . . . .
    慰勞는 歲月과 풀벌레 소리뿐
    . . . . . .
    네 어릴 적 동무들은 자식 낳아 저렇게 사는데
    내 어찌 널 잊으랴

    아들아 !


    오늘도 어머니의 魂魄은
    채 거두지 못한
    아들의 혼불을 쫓는다.
  • 프로필사진 민초 2011.06.26 15:14 역사는 여려차례 보여주고 있다.
    전쟁을 잊고, 전쟁에 대비하지 않는 댓가가 어떤지.

    백성은 간곳없고,
    백성을 위한다는 위장막 밑에서
    뱀 혓바닥 보다도 더 교활한 지식인층들이 전문용어를 동원한 고상한 권모술수, 조삼모사와
    아전인수의 패거리, 자기보신......

    이 지구가 멸망하는 그 때까지 한반도에는 앞으로 전쟁이 없을 것이다? 쭈~욱

    재래식 화장실 분뇨에 녹은 역사책 한쪽이 민족의 안위를 걱정한다.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peech119.wo.to BlogIcon 손병흥 2012.05.30 18:56 [호국보훈정신 계승]


    詩人 ․ 손 병 흥


    나라사랑하신 애국선열 숭고하신 희생정신
    국가를 위해 목숨 바치신 순국선열 조국애
    다시금 호국영령들 희생정신 되새겨보는 달

    조국을 위해 온몸을 던지신 애국지사 나라사랑
    그분들 넋 헛되지 않게끔 선양해보는 민족정기
    독립 호국 민주정신 구현해보는 호국보훈의 달

    한국전쟁으로 조국의 운명이 백척간두에 처했을 때
    한목숨을 다 바쳐서 나라를 지켜내신 호국충절 정신
    호국보훈정신 함양 계승해 선양해야할 호국 애족 얼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