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은예술창작센터][모모한 예술]춤을 주문하세요! 퍼포먼스 전시회 <춤매뉴얼>에 가다! 본문

[홍은예술창작센터][모모한 예술]춤을 주문하세요! 퍼포먼스 전시회 <춤매뉴얼>에 가다!

함께해요 서대문/기자단이 본 세상 2014. 12. 31. 13:45

[홍은예술창작센터][모모한 예술]

춤을 주문하세요! 퍼포먼스 전시회 <매뉴얼>에 가다!

 


홍은예술창작센터 2014 입주예술가 창작발표인 '모모한 예술'은 귀 기울여 듣고, 눈을 마주치고 움직임을 느끼는 예술 혹은 작품으로 예술가 열개 팀이 내놓고 있는 무용 프로젝트입니다. 

2014년 마지막 프로젝트인 <춤매뉴얼>은 홍댄스컴퍼니와 다페르튜토 스튜디오가 함께 한 작품인데요,

지난 12월 27일(토) 오후 2시 홍은예술창작센터 갤러리H에서 열린 공연에 TONG이 다녀왔습니다^^

 

 

<춤매뉴얼> 프로젝트란?

 

현재 활발히 활동하고 있는 무용가들을 중심으로 춤메뉴 워크샵을 진행하였습니다.

무용가들은 워크샵을 통해 자신의 춤메뉴 만드는 방법을 제시해 보았고

기록된 영상을 함께 보며 토론도 벌였습니다.

무용가들은 이 과정을 통해 자신의 춤 만드는 경향을 파악하고

자신의 춤매뉴얼을 다듬어 나갔습니다.

 

 

홍은예술창작센터 갤러리H에서는 지난 12월 22일(월)부터 춤매뉴얼 워크샵 진행과정을 영상으로 전시했습니다.

 

"무용이란 무엇인가?

무용가 스스로 이해할 수 있는 무용의 방법은 무엇인가?

저마다의 무용은 어떻게 활용될 수 있는가?"

 진지한 물음과 해답을 찾는 과정인 춤매뉴얼은 춤메뉴라는 소박한 형태를 중심으로 기술되지만

무용이라는 것에 대한 자신만의 사유를 통해 춤이라는 것의 자료화를 시도한 프로젝트입니다.

 

 

 

책과 영상으로 전시되고 있는 워크샵 영상은 14명의 무용가들의 '춤메뉴:비공개워크샵'인데요,

홍은예술창작센터 무용연습실에서 9월 3일~12월 6일까지 진행되었습니다.

 

 

춤매뉴얼의 기본은 관찰과 움직임입니다.

관찰 대상자와의 이야기를 통해 잠시나마 그 사람의 특징을 공유해 보기도 합니다.

관찰자의 움직임을 기억하고 특별한 것들을 기억하고 잠시 이야기를 나누며 어떤 춤을 출 것인지 생각해봅니다

 

 

어떤 춤매뉴얼은 함께 걷는 것부터 시작됩니다. 걷게하고 관찰하는 것이죠.

바로 걷게 하고, 뒤로 걷게 하고 눈을 감고 걷게도 합니다. 다양한 걸음걸이와 관찰한 형상을 표현합니다.

 

 

관찰대상자는 자신의 걸음걸이를 진지하게 볼 수 있는 기회를 얻습니다. 평소 남들이 걸음걸이를 보고 웃었다고 하는데, 척추가 휘었다는 것을 무용을 통해 눈 앞에서 보면서 무척 좋다는 느낌을 받았다고 합니다.

타인을 통해 나를 볼 수 있는 시간, 그래서 더 빠져들면서 볼 수 있었답니다.

 

 

이번 퍼포먼스는 카페에서 음료를 주문하듯 춤을 주문하는 것으로,

여기서 춤메뉴란 주문한 손님을 일정 방법으로 관찰하여 춤을 추는 공연을 말합니다.  

 

 

이번 퍼포먼스는 15번째 무용가인 밝넝쿨의 '공개 워크샵'으로 진행됐습니다^^

 

 

첫번째 춤메뉴를 주문하신 분은 서울예술종합대학 무용과에 재학중인 이경구 학생입니다.

무용과 학생이란 말에 안무가는 느낌을 서로 공유해 함께 춤을 추는 것을 제안했습니다.

 

 

 

"처음엔 같이 춤을 추자고 하셔서 당황스러웠어요.

하지만 마주 서서 제게 춤으로 말을 걸어 주시는 것을 보고 저도 안무가 선생님을 관찰했지요.

 처음 만난 사람과의 자기 소개에 조금은 어색하고 불편했지만 곧 친근해지고

좀더 그 사람에 대해 알아보고 싶은 생각이 들어서 느낌대로 함께 춤을 췄어요."

(관찰대상자 이경구님)

 

 

 

"이야기를 나눠보니 무용과 학생이시더라구요. 서로 관찰하고 같이 춤을 추자고 제가 제안했습니다. 관찰을 통한 춤은 짧은 시간 표현해내는데 무리가 없겠더라구요.

말하듯이 춤을 췄습니다. 사운드도 그런 잔잔한 음악으로 골랐구요.

춤이 어렵다고 생각하실 수도 있겠지만 서로의 마음을 공유할 수 있는 가장 좋은 매개체이요."

(무용가 밝넝쿨)

 

 

 

또 다른 관찰 대상자는 조진희씨입니다. 현대무용을 전공했던 무용가였으나

꿈과 결혼이라는 선택에서 사랑을 택했고 지금은 두 딸의 어머니로 평범한 삶을 살아가고 있습니다.

 

 

 

"얼마 전 노부부의 이야기와 젊은 음악가의 이야기를 영화로 보고 너무 힘이 들었습니다.

삶에 대한 진지한 생각들이 우울하게 아니 무겁게 제 속에 들어왔어요.

춤보다는 사랑을 택했던 나의 삶에 대한 생각들이요. 꿈은 죽을 때까지 놓지 말아야 하는 것인데 

나는 지금 어떤 꿈을 꾸고 있는지 생각해 보게 되었죠.

 춤 전시를 보면서 열심히 춤을 추고 있는 후배들의 모습에 공감이 가고 가슴이 먹먹해 지네요."

(관찰대상자 조진희님)

 

 

 

"젊은 사람의 움직임이 자신에게 집중되어 있는 것이 요즘의 무용인 것 같다는 말씀을 하셨어요.

예전에는 자신보다는 나와 관계된 사람들에게 집중하고 있었다면 저는 이 춤을 통해

현대무용을 했고 사랑을 했고 앞으로 새로운 꿈을 꾸는 한 사람의 새로운 비상을 염원하는 의미를 담아 보았습니다. 제 춤으로 새로운 꿈을 꾸셨으면 좋겠습니다."

(무용가 밝넝쿨)

 

 

나의 이야기가 담긴 춤을 본다는 경험은 어디서나 쉽게 할 수 없지요. 그래서일까요?

춤메뉴 주문이 끝나고 이야기를 담은 춤 퍼포먼스는 늦은 밤까지 계속되었습니다.

 

2014년 모모한 예술은 이것으로 매듭을 짓고

 2015년 1월16일(금) 김제민의 <City of Light>를 시작으로 새롭게 진행됩니다.

 올 한해 잘 마무리 하시고 내년에 뵐께요. 새해 복 많이 받으세요^^

 

 

 

 


2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