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순우리말 나들이] 불밤송이, 밤볼, 아람을 아시나요? 본문

[순우리말 나들이] 불밤송이, 밤볼, 아람을 아시나요?

사랑해요 서대문/문화와 교육 2014. 11. 14. 10:59

[순우리말 나들이]

불밤송이, 밤볼, 아람의 의미를 소개합니다.

 

 


곡식과 열매가 익어가는 계절, 입니다. 지난 성묫길에 밤송이들이 탐스럽게 매달린

밤나무들을 보셨을 텐데요. 오늘은 '밤'과 관련된 순 우리말을 살펴보겠습니다.

 

'밤송이'는 '밤알을 싸고 있는 가시가 있는 두꺼운 겉껍데기'를 의미합니다.

이때 까지 않은 밤송이 안에 들어 있는 밤은 '송이밤' , 밤송이에서 빠지거나 떨어진 밤톨은

'알밤'이라고 부릅니다. 밤나무 주변에서 흔히 다 익기도 전에 떨어져 있는 밤송이들을 발견할 수 있는데,

'익기도 전에 말라 떨어진 밤송이'는 우리말로 '불밤송이'라고 합니다.

 

또, '보늬'는 '밤의 겉껍질을 까면 나오는 속껍질'을 말합니다.

'탐스러운 아람' , '아람이 벌어졌다'와 같은 표현으로 쓰이는 '아람'은 알밤에서 온 말로,

'밤 같은 것이 충분히 익어 저절로 떨어질 정도가 된 상태 또는 그런 열매'라는 뜻을 가지고 있습니다.

 

'밤'은 사람의 신체를 묘사하는 단어에 나타나기도 합니다.

제 어머니를 닮아 예쁘게 밤볼이 진 사촌누이 머루같이 까만 눈에 눈물이 괴었다.(송기숙, '녹두 장군')

여기에서 '밤볼'은 '입 안에 밤을 문 것처럼 살이 볼록하게 찐 볼'을 뜻하며,

'밤볼(이) 지다'와 같이 관용어로 쓰입니다.

 

 

(자료 : EBS '순 우리말 사전' 밤송이 편(2012.10 25), 국립국어원'정겨운 우리말' , 이화여대 국어문화원)

 

 

 

저번주 틀린 말 찾기 정답 공개시간!!

 

 귀띔,  넘데데,  찝찔하다,  허우대

 

한은주님께서 정답을 맞쳐주셨어요~ ^^ 축하드려요!! 이번주 문제에도 도전해 주세요.

댓글로 정답을 남겨주세요!!

 

 

이번 주 문제!

 

이번 주는 한국어에 대한 문제입니다.  맞춤법에 틀린 말이 곳곳에 숨어 있어요!

 

 

* 수호는 겸연적은 듯 어색한 웃음을 지어 보였다.

* 찬열이는 얼마나 오지랍이 넓은지 모르는 일이 없어.

* 세훈이와 백현이는 서로 오래 알고 지내서 얼키고설킨 일이 많아

* 시완이가 대상을 받고 목이 매어 말을 잇지 못했다.

 

 

 

7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