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세상이야기] 당신의 따뜻한 손길이 누군가에게는 희망입니다. 본문

[아름다운세상이야기] 당신의 따뜻한 손길이 누군가에게는 희망입니다.

함께해요 서대문/열린세상 이야기 2014. 10. 27. 10:58

 

 

2012 11월 늦가을 한파가 몰아치던 어느날,

한 남성분이 힘없는 발걸음으로 한 약국에 들어섰습니다.

약을 사려는 손님인 줄 알고 반갑게 인사를 건넨 약사는 소파에 털썩 주저앉은 뒤 

갑작스레 신세한탄을 늘어놓는 남성분을 싫어하지 않고 그의 애달픈 사연에 귀를 기울였습니다.

"
생활비를 벌려고 파지도 줍고 온갖 잡일을 다했지만 100만 원이 넘는 보청기를 살 수 없어요

귀만 잘 들리면 좀 더 나은 일자리를 구할 수 있을 텐데 답답해 죽을 것 같아요, 꼭 좀 도와주세요."

1990
년대 말 IMF(국제통화기금) 구제금융 시절 사업 부도로 대구에서 부산으로 온 김 씨는 심한 스트레스와 

영양 부족으로 몸이 허약해져 마땅한 일거리를 찾지 못한 채 생활고에 허덕였습니다.

그는 몸이 아파 입원했던 병원에서 링거를 맞다 팔이 마비되는 불행을 겪기도 했습니다. 

더욱이 청각마저 약해져 변변한 일자리조차 구하기 힘이 든 상황이었지요. 

 

약국에서 힘든 사정을 털어놓은 김 씨의 낡고 해어진 옷 위로 눈물이 하염없이 떨어졌고, 

이를 바라보던 이 씨의 얼굴도 어느새 눈물범벅이 되었답니다

어려운 생활의 이야기에 어느덧 약사는 공감을 하였던 것이였지요.


"
그러면 작은 돈이지만 보청기를 사는 데 꼭 보태세요." 약사는 생면부지인 손님에게 선뜻 100만 원을 건네며 

"받지 않을 테니 용기를 내세요"라고 전했습니다. 

믿기지 않는다는 눈초리로 100만 원을 받아든 손님은 연신 "고맙다"고 말하며 약국을 나섰습니다

약사의 배려에 감동한 손님은 사흘 뒤 다시 약국을 찾아 차용증을 써 주며

 "빌린 돈은 꼭 갚겠다"고 약속했습니다

이후 보청기를 구입한 당시의 손님은 목욕탕 종업원 등으로 일하며 

땀 흘려 번 돈을 약사에게 매달 5~10만 원씩 갚아나갔답니다

그는 돈을 갚을 때마다 약사에게 '이자'조로 책 1권이나 먹을거리를 사서 전하기도 했고요,

9
개월이 지난 후 손님은 약사가 드린 돈 모두를 갚았고

이후 두 사람은 종종 약국에서 만나 서로의 살아가는 얘기와 건강상태 등을 물으며 

현재까지 돈독한 이웃으로 지내고 있다고 합니다.


손님이었던 김 씨는 "죽을 만큼 힘들었던 순간에 이 씨가 기꺼이 도와준 덕택에

다시 한 번 살아야겠다는 용기를 갖게 됐다"

 "남은 평생 이 씨에게 감사하는 마음을 갖고 빠듯하지만 이웃과 정을 나누며 살고 싶다"

고 눈물을 글썽였다

따뜻한 손길을 내밀어 준 약사 이 씨는

"2년 전 돈을 드릴 당시에는 '벼랑 끝에 선 어르신을 꼭 살려야겠다' 생각밖에 없었다"

"딱한 이웃에게 조그만 성의를 베푼다고 생각했는데

아저씨가 돈을 다 갚고 선물까지 주셔서 깜짝 놀랐다"고 회상하며

"약국 운영이 힘들 때도 있지만 작은 도움의 손길이 누군가에겐 큰 희망이

될 수 있다는 것을 알게 됐다"며 

미소를 지었답니다.


 

 

따뜻한 우리네 이웃의 이야기, 

힘들고 지칠때 항상 옆에서 응원하는 사람이 있다는 것을 잊지 마세요!


당신을 항상 응원합니다!

 

 

 

우리 주변에 따뜻한 이야기가 있어서 널리 알리고 싶다!

하시면 망설이지 마세요!!

kojunseok@sdm.go.kr 로 알려주세요~^^

나눌수록 따뜻한 마음은 커진답니다!!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