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대문 it place 나눔 북카페 - 작지만 아름다운 행복공작소 본문

서대문 it place 나눔 북카페 - 작지만 아름다운 행복공작소

함께해요 서대문/기자단이 본 세상 2011. 4. 22. 12:13

   서대문 홍제동의 나눔카페 - 특별한 나눔이 있는 북카페를 아시나요?



서대문구 홍제 3동에 작지만 아름다운 카페가 문을 열었답니다. 소문을 듣고 찾아간 곳에는 깔끔하고 앙증맞은 간판이 환하게 저를 맞이하고 있었는데요. 그윽한 커피향과 행복한 나눔이 함께한다는 이 곳에서 봄의 여유로움을 만끽하고 왔습니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눔 북카페? - 카페에 대한 생각을 바꾸다



카페라고 하면 요즘 한 집 건너 생기는, 별다방 콩다방과 같이 시끌벅적한 대형 카페가 먼저 떠오르시지요?
하지만 이 카페를 보시면 카페에 대한 생각이 많이 달라지실 것 같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2층에 있는 카페의 문을 열고 들어서는 순간부터 마음이 봄꽃처럼 환해졌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우리가 살아가면서 무언가를 '나눈다 것'이 얼마나 마음을 풍요롭게 하는지,
그리고 기쁘게 하는지 알지만 말처럼 쉽지 않은 것이 또한 나눔이기도 하지요.
이 카페에서는 그런 나눔을 어떻게 실천하고 있는 걸까요?




나눔 카페의 정겨운 풍경들과 다양한 강좌 소개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눔 카페의 문을 열고 들어서면 나무로 만든 테이블과 가지런히 책이 꽂힌 서가,
커피 향기가 카페를 찾은 이들을 반갑게 맞이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곳에서 진행되고 있는 강좌는 리본아트, 핸드메이드 수세미, 퀼트등을 계획하고 있는데
제가 방문한 시간에는 헝겊을 이용하여 파우치를 만들고 있었답니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분홍색 조끼를 입으신 분들이 바로 강사분들이세요. 정성스러운 손길이 느껴지시나요?
여성분들이라면 가방에 파우치 하나씩 넣어서 다니실텐데, 실용성 높은 강좌라는 생각이 들었어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진은 이 수업에서 제작한 파우치와 리본 아트로 만들어진 리본이랍니다.
정말 예쁘지요? 시중에서 파는 파우치보다 훨씬 꼼꼼하고 예쁘더라구요. ^^
리본아트 교실은 리본아트 전문사범강사가 진행하며 앞으로는 자격증반도 개설 예정이라고 해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용방법을 여쭤보니, 카페에서 음료를 이용하고 강좌 재료비만 부담하면 된답니다.
이럴수가요~ 별 다른 절차 없이 정말 간단하죠?^^ 그리고 별도의 수강료는 없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커피 외에도 다양한 음료가 있고, 커피를 주문하면
빵과 커피를 무료로 즐길 수 있다고 하니
가까운 벗들과 함께 이야기도 나누고, 향긋한 티타임도 즐기고,
자기만의 개성있는 물건을 만드는 기쁨도 흠뻑 느끼실 수 있죠?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위 사진들은 이 곳에서 수강생들이 직접 만든 수세미와 주머니입니다.
색이 예쁜 수세미와 주머니를 보니, 마음까지 덩달아 물드는 것 같았어요^^






작은 나눔, 그렇지만 결코 작지 않은 사랑



이 카페가 왜 '나눔카페'인지 궁금하지 않으신가요?
바로 나눔카페에서 생긴 수익금 전액이 서대문구 내 어려운 이웃을 위해 쓰여지기 때문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작은 시냇물이 모여 큰 강을 이루고 그 강이 바다가 되듯,  작은 나눔으로 큰 도움을 줄 수 있지요.
서대문구에 있는 이런 장소들이 어려운 이웃을 위하여 쓰인다고 하니 가슴이 햇살처럼 따뜻해졌습니다.



이 나눔 북카페는 서대문구 홍제 3동 279-41에 위치하고 있고,
전화번호는 02) 3157-1377 랍니다. 수강관련 문의는 이 쪽으로 하시면 되겠죠?
홈페이지도 있어요. ^^ ☞  이 곳을 클릭해보세요~!



이 곳에서는 도서를 받기도 합니다. 카페를 나오면서 집에 있는 좋은 책들을 정리하여 기증하여야겠다는 생각을 했습니다. 꼭 금전 기부가 아니더라도 좋은 책을 이웃과 함께 읽을 수 있는 것, 그 또한 마음을 나누는 일일테니까요. 돌아오는 주말에는 소중한 사람들과 이 나눔카페를 찾아보는 것은 어떠실지요?




글 사진 : 블로그 시민기자 유지희


 

31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