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민과 함께 하는<아름다운 동행> 2014 남가좌2동 구정업무보고회 본문

주민과 함께 하는<아름다운 동행> 2014 남가좌2동 구정업무보고회

함께해요 서대문/기자단이 본 세상 2014. 2. 13. 17:49

주민과 함께하는 <아름다운 동행> 2014 남가좌2동 구정업무보고회

 

서대문구의 주민과 함께 <아름다운 동행> 2014 구정업무보고회! 2월 11일(화)에는 남가좌2동에서 열렸습니다.

"Happy together 행복한 우리마을 만들기"란 부제로 함께 했던 구정보고회에는 남가좌2동 주민센터 3층 회의실에서 열렸는데요, 협소한 장소였지만 많은 분들이 참석하셔서 성황을 이루었습니다. 많은 이야기가 오갔던 뜨거운 현장에 TONG이 다녀왔습니다. ^^

 

 

주민과 함께하는 <아름다운 동행> - 2014 남가좌2동 구정업무보고회

◎ 일시 : 2014. 2. 11(火)

◎ 장소 : 남가좌2동주민센터 (3층 대회의실)

 

 

행사 시작 전, 찾아주신 주민들에게 일일이 감사의 인사를 전하는 모습은 훈훈한 정이 오가는 마을을 만드는 남가좌2동의 모습과 닮아 있었습니다. 뜨거운 관심을 갖고 찾아주신 주민들로 행사장은 이내 가득 찼습니다.

 

 

남가좌 2동은 지난 구정업무보고회에서 건의했던 주민 불편사항과 건의사항을 적극 수용했는데요, 한 예로 지난 번 건의했던 학교 운동장 인조잔디구장 조성 건의가 받아들여져 올해 연가초등학교 인조잔디구장이 조성된다고 합니다. 이 소식에 자리에 함께 한 연가초등학교 교감선생님은 구청과 주민의 따뜻한 관심과 성원에 감사했고 자리를 함께 한 주민들은 격려와 축하의 박수로 화답했습니다.

 

 

서대문구 정책기획담당관의 2014 주요 역점사업보고가 있었는데요, 서대문구가 행복지수 전국 2위로 선정된 것을 전하며 부족한 면을 함께 고민하고 해결할 수 있도록 관심과 성원을 아끼지 않는 주민들에게 감사의 인사를 전했습니다. 지역 경제의 활성화를 위한 사업등을 검토하고 실행함에 있어 주민들의 협조와 지지가 필요함을 느낀다며, 재개발 사업과 경전철 사업등 현안들에 대한 다각적인 접근과 주민과의 소통을 통해 해결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습니다.

 

 

연가초등학교 역사어린이 합창단의 공연으로 2부가 시작되었습니다. 수화와 함께 맑은 목소리로  'We love peace'와 'butterfly', 그리고 '작은 세상'을 불렀는데요, 송서윤, 이민경,김수정, 안도연. 이지우, 정승현 어린이가 수고해 주었습니다.

 

 

다음으로 오경섭 주민참여예산위원이  '아름다운 이웃사랑 '이란 제목으로 남가좌2동을 위해 수고하시는 분들의 활동과 감동적인 이야기를 들려 주었습니다. 주민센터와 함께 소외된 이웃들에게 따뜻한 정을 나눌 수 있도록 노력을 아끼지 않는 모습이었는데요, 많은 분들이 남가좌2동을 행복하게 만드는데 힘을 보태고 계셨습니다. 앞으로도 행복한 소식들이 더 많아지리라 생각됩니다.

 

 

전국 최초로 동 주민센터에 파견된 간호사 모성미님의 '방문간호사' 소개가 이어졌습니다. 남가좌2동 주민센터 2층 희망건강센터에서 근무하시는 모성미 간호사는 거동이 불편한 분들과 도움이 필요한 분들을 직접 찾아가 보건, 복지서비스를 제공하고 계시는데요, '나의 작은 관심은 행복한 미소를 짓게 한다'는 좌우명으로 도움이 필요한 환자들에게 마음으로 먼저 웃게 하는 보람된 일을 하고 계셨습니다.

 

 

마지막으로 서대문구청장과 주민과의 대화 시간이었는데요, 안산자락길의 결빙구간에 대해 의견을 주신 분도 계셨고, 차 문제의 어려움과 전통시장을 살리기 위한 방법을 함께 고민하는 시간도 가졌습니다.

 

 

재개발로 공사가 진행중인 곳의 인도와 차도의 구분이 없어 위험한 요소들이 있는 곳에 관심을 가져달라는 요구도 있었고, 재개발 지역의 주민과의 대화를 위한 공개 토론의 장을 만들어 함께 고민했으면 좋겠다는 의견도 있었습니다.

 

 

 

주민 한분 한분의 의견을 잘 경청해서 내년에는 불편한 사항들을 잘 해결하길 기대합니다. 또한 올해 남가좌2동이  행복한 우리 마을 만들기를 위해 한걸음 더 전진하는 모습을 보길 바라봅니다.

 

글, 사진 블로그시민기자 서상진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