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아이들을 ... 우리 아이들의 마음을 맑게 하는 시 - 참새의 얼굴 - 본문

내 아이들을 ... 우리 아이들의 마음을 맑게 하는 시 - 참새의 얼굴 -

사랑해요 서대문/건설과 교통 2012. 4. 5. 10:24

내 아이들을...우리 아이들의 마음을 맑게 하는 시

- 참새의 얼굴 - 


참새의 얼굴


얘기가 하고 싶은 

얼굴을 하고

참새가 한 마리

기웃거린다


참새의 얼굴을

자세히 보라

모두들 얘기가 하고 싶은            

얼굴이다


아무래도 참새는

할 얘기가 있나 보다

모두 쓸쓸하게 고개를 꼬고서

얘기가 하고 싶은 

얼굴이다.

- 박목월(1916 ~ 1978)


이 동시에 나오는 참새는 바로 우리 아이들의 얼굴이 아닐까요? 아이들이 하고 싶은 얼굴로 기웃거려도 어른들은 그저 무심할 때가 많죠. 어쩌다 머뭇거리며 무슨 말인가 꺼내려 하면 "바빠! 말 시키지마" 하고 퉁명스럽게 대꾸할 뿐이죠. 때로 아이들은 친구들에게 왕따나 폭행을 당한 아픔과 고통으로 참새처럼 간절한 얼굴로 이야기하고 싶어할지도 모릅니다. 

이야기하고 싶은 얼굴로 기웃거리는 아이들의 말에 이제라도 귀를 기울이는 게 어떨까요?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