따뜻한 점심으로 사랑을 나눠요! - 삼일중앙교회 목요 무료 급식 본문

따뜻한 점심으로 사랑을 나눠요! - 삼일중앙교회 목요 무료 급식

함께해요 서대문/기자단이 본 세상 2011. 3. 14. 17:01

오늘은 마음이 참 따뜻해지는 소식을 전해드릴까합니다. 나이가 들어 몸이 쇠약해졌지만 찾아오는 이 없이 외로운 시간을 보내는 어르신들을 한 교회에서 만나고 왔는데요. 그 곳에서 어르신들은 얼굴에 미소를 가득 띄우고 따끈한 밥을 드시고 계셨습니다. 바로 서대문구 연희동 '삼일중앙교회' 인데요. 이 교회는 매 주 목요일마다 서대문구 연희동과 남가좌동 노인들께 점심식사를 무료로 대접하고 있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맛있는 점심으로 사랑을 나누는 삼일중앙교회 목요 무료 급식 현장으로 함께 가실까요?



10년을 한결 같이 지켜온 무료 급식 봉사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매주 목요일마다 서대문구 연희동과 남가좌동 노인들이 찾는 밥집이 있습니다. 서대문구 연희동 삼일중앙교회(이재훈 목사)에서는 10년 넘게 지역 어르신들에게 따뜻한 점심을 무료로 대접하고 있습니다. 뉴스를 보면 시끌벅적한 교회들이 참 많은데, 10년 째 이렇게 참사랑을 실천하고 있는 교회가 우리동네에 있다니 내심 뿌듯했습니다.





집에서 먹는 음식처럼 정성으로 만들어지는 맛있는 음식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르신들이 가장 좋아한다는 제육볶음입니다. 구제역 때문에 고깃값이 많이 올랐지만
 
결코 포기할 수 없는 메뉴라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봄철 부족한 영양분을 채울 수 있는 삼색 나물. 맛도 있고 건강에도 좋은 메뉴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직접 띄운 청국장으로 끓인 청국장. 특유의 냄새를 김장 김치로 잡아서
청국장을 싫어하시는 분들도 맛있게 드신다고 합니다.






11시에 시작되는 조금 빠른 점심 식사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곳의 점심식사는 처음엔 12시에 시작되었는데요. 시작시간이 11시로 빨라진 것은, 일찍부터 기다리시는 어르신들을 배려해서라고 합니다. 이 곳은 다른 곳과는 달리 식판을 사용하지 않습니다. 이 또한 어르신들을 향한 배려인 것 같죠?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곳에 오시는 어르신들은 함께 드시는 분들을 배려해서 철저하게 손을 씻고 오신답니다. 작년 신종플루에 다른 무료 급식소가 문을 닫았던 것과는 대조적으로 이곳은 문을 닫지 않았다고 해요. 세심한 것 하나하나, 어르신들을 얼마나 많이 배려해왔는지 느껴지는 대목이었습니다.
10년을 넘게 한결같이 무료급식이 진행되는 것은 이 곳에 오시는 어르신들이 이제는 가족같이 서로를 이해하고 배려하기 때문이랍니다.




나누는 기쁨으로 사랑을 실천하며 보람을 느끼는 봉사자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어르신들께 식사를 대접하는 주방장들이 궁금하여 주방에 슬쩍 들어가 봤더니, 일하시는 분 대부분 60세를 넘기신 모습이었습니다. 하얀 김이 모락모락 솟아나는 따뜻한 밥을 짓는 분들 이마에 맺힌 땀방울은 세상에서 그 순간 가장 아름답게 느껴졌습니다. 10년 넘게 봉사하면서 나누는 이 분들은 어르신들께 대접할 식사를 만들며 기쁨과 보람을 느끼신다는데요, 건강이 허락하는 그 날까지 하고 싶다고 하시네요.
나누는 기쁨과 서로를 배려하는 이 곳에서 따뜻한 점심을 드시고 싶으시다면 목요일, 11시까지 서대문구 연희동 삼일중앙교회로 오세요!






글, 사진 블로그 시민기자 서상진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