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세상 이야기] 배려의 행복 본문

[아름다운 세상 이야기] 배려의 행복

함께해요 서대문/열린세상 이야기 2014. 12. 5. 10:47



 

일본의 여류작가

미우라 아야코가 조그만 점포를 열었을 때


장사가 너무 잘 돼 트럭으로 물건을 공급할 정도로 매출이 쑥쑥 올랐습니다.


그에 반해 옆집 가게는 파리만 날렸습니다.


그때 그녀는 남편에게 솔직한 심정을 털어 놓았습니다


"우리 가게가 잘 되고 보니 이웃 가게들이 문을 닫을 지경이예요.

이건 우리의 바라는 바가 아니고, 하느님의 뜻에도 어긋나는 것 같아요."


남편은 그런 아내를 자랑스러워 했습니다.

 

이후 그녀는 가게 규모를 축소하고 손님이 오면 이웃 가게로 보내주곤 했습니다.

 

그 결과 시간이 남게 되었고, 평소 관심 있던 글을 본격적으로 쓰기 시작했는데


그 글이 바로 '방점'이라는 소설입니다.


그녀는 이 소설을 신문에 응모하여 당선되었고, 가게에서 번 돈보다 몇 백 배의 부와 명예를 얻었으니


그것은 그녀의 빛나는 '배려' 덕분이었습니다



배려는 사소한 관심에서 출발합니다.


역지사지의 자세로 상대방의 입장을 헤아리다 보면 배려의 싹이 탄생하는 겁니다.


배려는 거창하지 않습니다.

 


 

혼자서는 살 수 없는 세상, 당신의 작은 배려가 세상을 행복하게 만듭니다.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