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대문구의 또 다른 명소, 홍은동 백련산을 오르며 본문

서대문구의 또 다른 명소, 홍은동 백련산을 오르며

함께해요 서대문/기자단이 본 세상 2014. 10. 6. 11:11

서대문구의 또 다른 명소, 홍은동 백련산을 오르며



월요일 아침, 부쩍 쌀쌀해진 날씨에 건강관리 잘하고 계시지요?

서대문구는 산이 많은 곳입니다.

국립공원인 북한산, 신문과 방송에 여러 번 소개되어 곳곳에서 많은 분들이 찾아오는 명소가 된 안산의 자락길,

예전에 호랑이가 살았다는 인왕산이 있습니다. 그리고 홍은동에 백련산도 있지요.

북한산과 안산, 인왕산에 비하여 높지는 않지만 흙길을 걷는 느낌이 아주 좋은 곳이 바로 백련산입니다.

하늘 높고 맑은 햇살과 바람을 벗 삼아 TONG이 다녀온 백련산을 여러분께 소개해 드릴게요.

 

 

지하철 3호선 홍제역 3번 출구에서 10번 마을버스를 타고 백련산 등산로 입구에서 내려

등산로를 따라 걸으면 여러 갈래의 길을 만나게 됩니다.

녹번동으로 가는 길도 있고 홍은동 동부센트레빌 아파트로 내려가는 길도 있답니다.

 

 

홍은동에 사는 주민들이 많이 오르는 백련산은 고즈넉한 느낌이 나는 산입니다.

산은 저마다 지닌 고유의 느낌이 있지요. 어느 산은 웅장하고, 또 어느 산은 아기자기한 느낌이 있습니다.

백련산은 고요하고 고즈넉한 느낌이 나는데요.

황토빛을 띠는 백련산의 흙길을 걸으며 맑은 하늘을 보니 마음도 차분해짐을 느낄 수 있었습니다.

 

길을 걷다가 홍은1동에서 왔다는 어떤 분을 만나 이야기를 나누었습니다.

“홍은동에 10년 넘게 살았는데 백련산은 오늘 처음 왔네요. 자락길과 북한산 둘레길은 여러 번 갔었어요. 백련산을 와 보니 정겨운 느낌이 들어서 좋습니다. 휴일에 남편과 함께 와야겠다고 생각했어요. 사방이 탁 트인 곳에서 보이는 북한산 정경이 그림 같아요.”

시멘트나 나무 계단이 아닌 흙길을 직접 걸으면서 자연과 천천히 하나됨을 느끼게 됩니다.

등산로 곳곳에 피어난 자줏빛 꽃과 까만 열매가 인상적입니다. 오랜만에 보는 과꽃도 한 떨기 피었네요. 

백련산에서 보이는 북한산 정경입니다. 비교적 날이 맑아서 꽤 먼 곳까지 한 눈에 들어왔답니다. 

 

등산객을 맞이하는 억새가 바람에 천천히 흔들리는 모습도 보기 좋습니다.

백련산 곳곳에서 이처럼 가을을 흠뻑 느낄 수 있었지요.

 

백련산은 지금 초록숲길 조성공사를 하고 있습니다. 9월 20일부터 10월 30일까지 공사를 계획하고 있는데

초록숲길 조성공사가 끝나면 지금보다 훨씬 좋은 산책로와 등산로가 정비되리라 생각합니다.

 

1년 중 가장 쾌적한 시기가 가을이 아닌가 합니다. 휴일에 가족과 함께 백련산을 올라보시면 어떨까요?

보온병에 따뜻한 차를 준비하여 배낭에 넣고 어깨에 둘러메면 벌써 마음은 산으로 가고 있다는 것을

느끼게 됩니다. 중간 중간에 놓여있는 벤치에 앉아 잠시 쉬면서 차 한 잔을 마시며 숨을 돌리고,

평화로운 마음으로 산을 한 번 둘러보시기 바랍니다. 맑고 푸른 가을 하늘도 오래도록 올려다보고

들꽃들에게도 인사를 나누어 보세요. 올해 맞이하는 가을은 그 어느 때보다 깊고 풍요로운 시간이 될 것입니다.

 

2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