만추의 계절에 만나는 시화전, 그리고 문학 강연과 시낭송 본문

만추의 계절에 만나는 시화전, 그리고 문학 강연과 시낭송

함께해요 서대문/기자단이 본 세상 2011. 12. 8. 14:17



만추의 계절에 만나는 시화전, 문학 강연 그리고 시낭송

 

시를 읽는 마음은 언제나 아름답지요. 한 편의 좋은 시가 주는 감동은 사람을 행복하게 합니다.

11월 15일과 16일 이틀 동안 서대문구청 1층 로비 앞에서 서대문문인협회 회원들의 시화전이 열렸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고 16일 오후 6시에는 구청 3층 회의실에서 뜻 깊은 문학 강연이 있었답니다. 시화전과 문학 강연이 열린 곳으로 여러분을 초대합니다.

 

시화전 둘러보기

 

깔끔한 액자 속에 시와 그림이 어우러진 30 여 편의 작품이 전시되어 회원들 뿐 아니라 구청을 방문하는 사람들의 발길을 잠시 머물게 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 편의 시를 그림과 함께 감상하며 가을의 정취를 느꼈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문학강연과 시낭송의 시간

 

16일 오후 6시에 열린 문학 강연과 시낭송의 시간은 뜻 깊은 자리였습니다. 구청회의실에서 이런 행사를 할 수 있다는 것은 그만큼 구청이 구민들에게 열려있다는 것이겠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종기 서대문문인협회 회장님의 인사말씀과 임진숙 복지문화국장님의 축사로 문학 강연이 시작되었습니다.

문학 강연은 시인이시며 한국문인협회 부이사장이신 김송배 님께서 <현대시와 언어>란 주제였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시는 언어의 예술이며, 시인은 언어의 연금술사라는 이야기로 강연을 하셨답니다. 문학 자체가 언어를 매개체로 하기 때문에 언어예술로서의 문학을 말할 수 있겠지만 시는 고도의 언어 예술이라는 말씀이지요. 또한 시인은 언어를 직조하는 우수한 기능공이어야 한다는 말씀도 와 닿았습니다.

 

문학 강연이 끝난 후 시인들의 시낭송이 있었지요.

시인들의 시낭송을 들으며 차분한 마음으로 가을을 보내고 다가오는 겨울을 겸허하게 맞아야겠다는 생각을 한 시간이었습니다.

 

글 사진 : 블로그 시민기자 유지희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