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 된 것의 아름다움, 서대문 헌 책방을 찾아서 본문

오래 된 것의 아름다움, 서대문 헌 책방을 찾아서

함께해요 서대문/기자단이 본 세상 2011. 3. 10. 17:47

추운 날이면 왠지 따뜻한 것이 그리워집니다. 그리고 무언가 마음을 내려놓고 느긋한 시간을 보내고도 싶어지지요. 눈 바람이 차갑긴 해도 마음은 더 없이 평화롭게 느껴지는 겨울에 바람을 벗 삼아 헌 책방을 찾아 갔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헌책 할인매장 <정은 서점>

 

버스를 타고 신촌 연세대학교 맞은 편에 있는 헌책방인 <정은서점>에 갔습니다. 아주 오래 전에 보았던 익숙한 풍경의 헌 책이 가득 쌓인 모습을 보면서 이곳에 오길 잘 했다는 생각을 했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문을 살며시 열고 들어가니 책방의 주인이신 정재은 사장님이 늦은 점심 식사를 하고 계셨습니다. “가방 내려놓고 편한 마음으로 천천히 보고 가세요.”라고 말씀하시는 모습에서 사장님의 따뜻한 마음이 느껴졌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정은서점의 책지기 정재은 사장님. 사진을 찍어도 되겠냐고 여쭤보니 약간 긴장한 모습이시지만 인상도 참 좋으시죠 ? ^^


종류별로 깔끔하게 정리된 책장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정은 서점에는 종교서적, 영어원서, 건강서적, 인기 외국작가, 문고본, 사전류 등이 찾기 좋게 종류별로 정리 되어 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다리가 놓여 있는 모습을 보니 무척 정겹죠? 이곳에서는 높은 곳에 쌓여 있는 책들을 꺼내기 위해 사다리가 필요해요 ~^^


헌책방에서 느낀 추억의 종이향

헌책방에서 낡은 책의 향기를 맡고 있다보니 문득 제가 중학교 다닐 때가 생각났습니다.  지금은 쇼핑가가 된 청계천 평화시장 1층은 40 여년전에는 거의가 헌책방이었습니다. 사람이 겨우 다닐만큼의 공간을 제외하고는 빽빽하게 책들이 꽂혀 있거나 쌓여있었지요. 당시 문고판은 학생들에게 참 인기가 많았습니다. 50대가 넘은 사람들의 기억속에 아련하게 남아 있는 삼중당 문고, 범우사 문고가 머릿속에 떠오릅니다. 책방에 있는 시간 동안 참으로 부자가 된 듯 했습니다. 여기 있는 책들을 보면서 마음 가득 넉넉한 기쁨이 차 올랐지요. 사장님은 40 여년 동안 대학가에서만 서점을 하셨다는데 지금은 헌 책방이 사양길이라시며 안타까워하셨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헌책방에서 몸의 짐과 마음의 짐을 잠시 내려놓고, 옛 종이향 나는 헌 책 한 권 읽어보는 시간을 가져보세요. 마음이 따뜻해질 겁니다. 정은서점은 오전 10시 30분에 문을 열고 오후 8시 30분에 문을 닫으며, 전화번호는 (02)323-3085입니다. 헌책 뿐 아니라 옛날돈, 우표, 고서화도 사고 팔 수 있다고 하니 참고하셔요 ^^



 

 

 

글 사진 : 블로그 시민기자 유지희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