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표준어] 새로 인정된 표준어 <개기다>, <꼬시다> 막 써도 되나요? 본문

[표준어] 새로 인정된 표준어 <개기다>, <꼬시다> 막 써도 되나요?

사랑해요 서대문/문화와 교육 2015. 1. 5. 08:16

[표준어] 새로 인정된 표준어 <개기다>, <꼬시다> 막 써도 되나요??

 

 

 

12월 15일, '개기다', '꼬시다'라는 말이 각종 포털을 장식했습니다.

이들이 새로 인정된 표준어 13개에 포함되었기 때문이지요.

 

이에, <표준어 13개 추가 인정, '개기가' '허접하다' '꼬시다' '딴지' 외 무엇?'>과 같은 단순한 제목의 기사부터

<표준어 13개 추가 인정, 속앓이 중이라면 삐지지 말고 개겨? '폭소'>, <표준어 13개 추가 인정, 딴지 걸던 놀잇감이 개겨서 속앓이 '재밌네'> 등과 같은 나름 고심한 흔적이 보이는 제목의 기사까지 다양한 기사들이 나왔습니다.

 

이러한 기사들을 보면 마치 '개기다', '꼬시다'도 이제 막 써도 될 것처럼 느껴집니다.

'딴지 걸던 놀잇감이 개겨서  속앓이' 따위가 유명 신문사의 기사 제목으로 버젓이 사용되고 있으니 말입니다.

 

그런데 위와 같은 기사들을 이들이 표준어로 등재되었다는 사실만 알려 줄 뿐, 이들이 비속어 라는 사실을 알려 주지 않고 있습니다.

 

 

국립국어원 표준국어대사전의 풀이를 보겠습니다.

 

 개기다 「동사

- (속되게) 명령이나 지시를 따르지 않고 버티거나 반항하다.

 

 꼬시다 「동사

- 꾀다03을 속되게 이르는 말

 

※ 꾀다03 : 그럴듯한 말이나 행동으로 남을 부푸겨서 자기 생각대로 끌다.

 

2014년 표준어 인정

 

삐지다, 놀잇감, 속앓이, 딴지, 개기다, 사그라들다, 허접하다, 섬찟, 꼬시다,

눈두덩이, 구안와사, 초장초, 굽신거리다

 

 

'속된 말'이라는 표시를 위의 뜻풀이에서 명뱍하게 볼 수 있는데도, 표준어 등재 사실만을 이야기하여 사용상의

혼란을 주고 있는 것입니다.

 

표준어로 등재되었다는 사실이 공공 언어의 영역에서 사용될 수 있음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라고 생각해요.

 

우리가 흔히 사용하는 비속어인 '바보', '멍청이'와 같은 말들도 표준어입니다.

즉, '표준어'에서의 표준이라는 말은 표기의 표준을 의미하는 것이지 사용상의 허용 표준을 의미하는 것은 아니라는 것입니다.

 

 

 

 

품격 있는 언어 사용, 보다 정확하게 아는 것에서부터 시작됩니다.

지기도 노력하겠습니다~^^

 

6 Comments
  • 프로필사진 겨울아이 2015.01.05 18:26 유용한 정보네요. 감사합니다. 진짜 개기다 이런 말 써도 되는 줄 알았어요. 비속어라면 쓰지 않아야겠지요.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tongblog.sdm.go.kr BlogIcon 서대문 소통창구, TONG (서대문구청) 서대문TONG 2015.01.06 10:37 신고 안녕하세요 겨울아이님~ 매번 관심 가져주셔서 감사합니다 ^^ 선택적 언어사용이 중요하겠죠?^^
  • 프로필사진 지나다가 2015.02.07 11:14 꼬시다와 꾀다는 이미 오래오래오래오래오래 전부터 그 뉘앙스가 다른데도 꼬시다를 표준어로 인정하지 않은 건 직무유기라고 보는데요...
    꼬시다가 속된 말이라기보다 '꾀다'가 미처 함축하지 못하는 뉘앙스를 지닌 새로운 '표준어'라고 봐야 옳죠.
    개기다도 마찬가지. 이걸 속된 말로 분류하는 건 머리가 딱딱하게 굳어 있다는 방증이라고 봅니다만...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tongblog.sdm.go.kr BlogIcon 서대문 소통창구, TONG (서대문구청) 서대문TONG 2015.02.09 11:13 신고 ‘꾀다’의 뜻은 ‘그럴 듯한 말이나 행동으로 남을 속이거나 부추겨서 자기 생각대로 끌다’입니다.(출처: 표준국어대사전) ‘꼬시다’라는 말도 위의 뜻에서 크게 벗어나지 않기에 완전히 새로운 용법을 가진다고 보기에는 어려울 듯합니다. 다만, ‘꼬시다’가 더 속되게 쓰이고 언중에게 기존의 '꾀다‘와는 다른 단어로 인식되기에 ‘속된 말’이라는 것으로 등재된 것이지요. 이에, 표준국어대사전에서도 ‘꾀다’의 ‘속된 말’이라는 것으로 뜻풀이를 하고 있다고 보입니다.
    ‘지나가다’ 님께서 언급한 ‘함축하고 있는 뉘앙스’를 국립국어원에서는 ‘속되다’라는 것으로 정리한 것이지요.
  • 프로필사진 지나다가 2015.02.27 14:55 대한민국 국민 중에 과연 몇 프로가 소위 이성을 헌팅한다는 표현을 '여자 꾀러 갈래?' 혹은 '남자 꾀러 갈래?' 라고 할까요? 장담컨대, 50년 인생을 살면서 단 한 번도 이성을 헌팅하는 걸 '꾀다'라고 표현하는 사람을 본 적이 없기에!!! 장담컨대, 대한민국 국민 중에 헌팅의 의미를 '꾀다'로 표현하는 사람은 불과 몇 프로도 안 된다고 봅니다. 그러니 '꾀다'와 '꼬시다'를 같은 뉘앙스를 지닌 단어로 구분하는 건 어불성설이죠. 두 단어 사이에 교집합은 있을지언정 결코 '같은 의미를 지닌 단어의 속된 표현'이 아닌 겁니다.

    [‘지나가다’ 님께서 언급한 ‘함축하고 있는 뉘앙스’를 국립국어원에서는 ‘속되다’라는 것으로 정리한 것이지요.] <- 바로 이 모냥이니 그 사람들을 직무유기라고 표현한 겁니다.
    ~길래와 ~기에도 의미의 교집합은 있을지언정 전혀 다른 뉘앙스로 쓰이는 경우가 있는데도 표준어로 인정되는 데에 대체 몇십 년이나 걸렸나요?
    그뿐입니까, 어디?
    '표준어로 등재되어 마땅한' 단어들이 비표준어라는, 속어라는 멍에를 지고 있는 예가 아직도 수도 없이 많습니다.
    속되다는 한마디로 정리해 버려선 결코 안 될, 뉘앙스의 차이가 엄연한 단어들을 아무 생각 없이 '속된 말'로 분류해 버리니까 직무유기라고 하는 겁니다.
    그런 단어들이 하루빨리 밝은 햇볕을 볼 날이 오기를 바라지만... 에효, 부지하세월이겠죠. -,,-;;

  • 프로필사진 Favicon of https://tongblog.sdm.go.kr BlogIcon 서대문 소통창구, TONG (서대문구청) 서대문TONG 2015.06.22 15:16 신고 안녕하세요 지나다가님! 주신 의견 감사합니다~
    우리 나라 학계나 관련 기관이 노력해야 할 부분이 많이 있을듯합니다. 시민분들의 관심과 문제 제기가 더 나은 방향으로 이끌어가는 데 큰 동력이 될 것입니다.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