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름다운 세상 이야기] 당신은 매일 기적 속에 살고 있어요 본문

[아름다운 세상 이야기] 당신은 매일 기적 속에 살고 있어요

함께해요 서대문/열린세상 이야기 2014. 12. 15. 14:26


 아름다운 세상 이야기 


2014년 12월 24일 태국, 일 때문에 바쁜 아빠 헨리엄마 마리아,

둘째 아들 토마스와 막내 사이먼, 그리고 큰 아들 루카스.


크리스마스의 휴가를 태국에서 보내게 된 가족에게 닥친 큰 시련, 쓰나미. 


(출처 따뜻한 하루 홈페이지)


가족은 그렇습니다. 


너무 가까이에 있어 소중함을 모르기도 하고,
너무 사랑해서 표현해야 할 필요성을 못 느끼고,

놓치고 지나가는 순간이 많습니다.


태어날 때부터 함께여서 영원할 것이라고 착각하며
살아갑니다.


하지만, 이별은 예고하고 찾아오지 않습니다.


비행기를 탈 때까지도, 즐겁게 여행을 한 며칠 동안에도
그렇게 거대한 쓰나미가 가족을 앗아가리라고
누구도 생각하지 못했을 테니까요.


가까이 있기에 더 소중하고,
사랑하기에 더 표현해야 합니다.


부모가 있었기에 태어났고,
자식이 있었기에 부모는 행복할 수 있으니까요.


지금 곁에 있는 부모님께 “감사합니다”

품을 떠나 있는 자식에게 “사랑한다”

라고 해보는 건 어떨까요?


오늘이 마지막인 것처럼…


기억하세요~ 당신은 매일 기적속에 살고 있답니다!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