목록'온정의 손길' - 2
  • 아름다운 세상이야기 "이 정도면 나는 많이 부자야"
  • " 이 정도면 나는 많이 부자야. 맨날 받기만 하는데 나눠 쓰고 싶어." '개미마을' 기초생활수급자 정연인(81)할머니는 꼬깃꼬깃한 1만 원권 한 장을 주머니에서 꺼내 통장 이선옥(57)씨에게 건넸습니다. 이씨의 손을 맞잡은 정 할머니는 "더 내고 싶지만 만 원만낼게"라며 환하게 웃었어요. 할아버지는 수년 전 돌아가시고 아들은 직업을 잃고 멀리 떨어져 산다. 개미마을 24통 통장 8년차인 이씨는 7년 전부터 사회에서 받은 도움에 조금이나마 보답하고자 십시일반으로 이웃 돕기 성금을 모금해 왔다고 전해주셨어요. 정 할머니는 기초 생활수급자이면서도 모금을 시작한 2008년 한 해도 빠지지 않고 ' 통 큰' 기부를 왔습니다. 이씨는 "주민센터에서도 모금자 명단에 적힌 정 할머니의 이름을 보고 깜짝 놀랐다"며 또..
  • 함께해요 서대문/열린세상 이야기 2015. 1. 13. 18:28
  • [연말이웃돕기] 추운 겨울 어려운 이웃과 온정의 손길 나눠요! <사랑의 연탄 배달>
  • [연말이웃돕기] 추운 겨울 어려운 이웃과 온정의 손길 나눠요! "몸도 마음도 따뜻한 겨울 되세요" 추운 겨울이 왔습니다. 이제는 정말 아침 저녁으로 날씨가 쌀쌀합니다. 날씨가 추워지면 추워질수록 우리의 주변에 어려운 이웃들이 가장 먼저 생각납니다. 우리 서대문구는 추운겨울을 연탄으로 이겨내는 지역주민들을 위해 "사랑의 연탄배달"에 나섰습니다. 홍은1동 주민센터 앞에서 새마을운동 서대문구 지회 주관으로 지난 21일 "온정의 연탄나누기" 시범행사를 열었습니다. 오전 10시부터 새마을운동서대문지회 회장, 새마을 부녀회장, 단체별 회장 25명이 참석해 시범행사에 참여하였으며, 먼저 시범행사로 진행된 사랑의 연탄배달은 홍은1동에 3가구를 방문해 연탄 600장을 전달하였습니다. 이번에 사랑의 연탄은 총 3천장이 지..
  • 사랑해요 서대문/복지와 여성 2012. 12. 4. 12:01